The Guru Show, Lee Hye-young, #08, 이혜영 20070711

by: MBCentertainment

Download this transcript

Transcript:

[0.0]
아 지금도 이제 본격적으로 우리 무르 파계사 따랐으나 싸웠던 을 하다가 다르지 않나 그닥 사람이 있어요 신비주의의 친구도 중에서 우리 무릎팍 이 추천하고 싶어 다온 얘네 흠이 있다면 음 누가 나오면 왜 날 같습니까 요약 4 보여주실 뭐예요 친구가 거 굉장히 겉모습은 틀려요


[15.69]
생각 그 친구도 생각을 많이 하고 말았어요 아 다른 못버는 그런데 굉장히 솔직하고 어 그거 해서 뭐라 그랬어 또는 뭐 약간의 그럼 카리스마가 있어요 몰라 고리가 고우리가 우승 쪽으로 몰고 가면 그래 그게 말려야 거예요 다윗 외계 그렇게 가버리지 아마 될 지 모릅니다 으 쌰 전통 가거든요 연세 야 아 땐 니가 너의 음 진실된 모습으로 에 진짜 모습은 꼭 어 국민들이 않아요 모 걸그룹의 2 하면 날에 강약 추천입니다 떡진 트위터 될지에 대해서 또 쌍방울 가지 않고 한번 또 어디서 씨로 또 체내 빠른 시간에 파헤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비 네티즌 보면 이 0 씨는 어 자기만의 색깔이 있다 뭐 이쯤 이제 우리가 그 다 방송이지만 사실 걸 정말 이렇게 다들 이걸 섹스를 통해서 유영수 에도 짐머 내려진 모습 많이 나왔구요 아따 그런데 저희 같은 것을 쓸 거에요 저도 사건 사고를 막고 얘기에요 그거 얼마 안되서 얼마나 예 참 진짜 저런거 하고요 어디서 나올까 근데 그때 요법을 하시면서 그게 신문지상을 통해서 우리가 알게 됐어요 그러면 모든 사람들이 다 여걸식스 0c 같이 할 것이다 5 그도 보란듯이 구약 그 오락 프로에 넣어 지워지고 그게 제 개인적인 일이지만 아 사회적으로 봤을 때 굉장히 좀 관심이 많이 가고 안타까운 일이 잖아요 좀 저도 많이 자주 하고 싶었고 그런 생각을 좀 하고 싶었는데 그 전화를 되었어요 제일 먼저 알려 쪄요 여걸 식스 핏 있는데 죄송합니다 제가 너무 지속이 스러워서 내가 지금 너무 괴롭다고 늦어진 나오라고 보시더라구요 아 걔 불필요하게 좀 자신이 없습니다 어 니가 잘못한 곳 아 그래도 그런건 아닌 것 같다고 그리고 제가 이 상황에서 온가족이 다 보이는 그 주말 버라이어티 쉬면서 웃음 쓰면서 제가 할 자신이 없어요 이제 없어도 좋으니까 일단 나오라고 니가 잘못한 게 뭐가 있냐 국민한테 그래서 전 이 까 물론 더 나아가 겠지 나왔겠지만 그래 한번 부딪혀 보자 그래서 나갔어요 나가고 1 3저 용도는 죽고 싶었어요 정말 더 쓰도록 하고 있는건지 내서 웃어야 되는건지 내가 진짜 여러 사람의 더 패배 끼칠 것 같고 그러면서 어느 순간 너무 많 편한 거에요 pd 부터 작가 부터 그 옆 어시스트 멤버들 붙어서 오히려 녹화 작용은 마음이 편하니까 어느 순간 내가 조금씩 묻더라구요 보시면서 카메라 앞에서도 어느 순간 내 밝게 웃는 내 모습을 착 찾았어요 그래서 아 내가 점점 잃어 나가고 있고 다시 밝아지고 있구나 라고 생각을 들면서 열심히 하겠다 많은 사람들이 보는 건데 지금 나온 제 개인적인 생각하면 내게 따서 그때부터 모두 이기도 하고 으 급수 예 아 그래서 다시 밝아진 것 같아서 항상 요것이 스 씻구 들한테 정말 진심으로 우정을 처음 느껴본 그러한 프로그램 했던것 같아요 민감한 질문일 수 있습니다 근데 가끔 이렇게 감식 보시면 됩니다 어 쓰여 보어 제 뭐 서로 연락하는 사이 를 절대 아니고요 어 지금은 잘 됐으면 좋겠어요 예 잘되고 아 예 행복한 4 자 살았으면 좋겠다는 마음 정도 생각 그리고 되죠 많은 것들 찢은 분들이 이걸 않고 그럴 위장이 우리 다른 주소로 여러 가지 얘기 너무 말았는데요 그거를 제가 하나하나 신경쓰고 반박하고 5 그렇게 살았으면 지금 제가 있지 못했을 거에요 그냥 아니니까 음 아니니깐 음 침실은 다툼 하게 되었고 어 이제 제가 이제 무릎팍도사 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얘기 가지 만났으면 하는 바램이 고요 쌀 여러분들이 예쁘게 봐주셔서 음 아 체가 그 음 cb 로 똑똑한 고문 등 입니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기적 이구요 아 아 오늘 얘기를 해 버리면 요 2 2 형식적 이 게임이 참여 하셔도 될 것 같아요 사실은 스타 분께서 질문이 순서를 체크해주시고 쥐들 마치 말 하는 거거든요 그래 esol 세 명을 두고 질문을 하지 가지고 게임 막차는 걸로 저희들 아무래도 하겠습니다 아 강호동이 시민운동 올해 하셨잖아요 음료수들은 땋아 사우나 멈춘 데가 많은 택 몸이 멋있잖아요 훈련을 통영 하원의 시간 생각할때가 모든 식어 쌈 진수 합니다 왜냐면 많은분들 오해하고 계신 데요 제 같은 경운 이제 그 사직동 또 하나의 이미지로 굉장히 아까 많이 가지고 있는데 사실 거 제가 모욕을 하러 가면 요 모욕을 알았습니다 # 빛의 집 실력이나 퀴 저희 볼에서 제 몸을 샤워를 하고 또 보면요 주고요 뭐 있어 제가요 운동을 많이 해가지고 사실 진짜 그 많은 분들이 집회에 모바일 이빨 간 있다고 할 정도로 볶음 부터 허리부터 제가 볼때는 요 뭐 일자리를 그러니까 어깨 가짜 벌어졌는데 여기 짝 치 부드러워요 7 바르면서 예 이것 이 싹 말리가 있더라구요 했어요 음 근데 지방이 없애고 받았구요 아가미 거죠 그냥 더 거예요 보러온 발달돼 있어 가방이나 3 가지고 있잖아요 몸이 있냐 예 나눠지는데요 아 계약 하잖아요 강호동씨 스타일 무기질 거지 다행히 뭐 신정현 c 스타일 굳이 따지면 그 분들 중에서 어떤 스타일이 에어 그런 스텔라 마이 남겠다 g3 하게 찍습니다


[397.8]
축하합니다 이런 행동 한곳 입니다 배수량 때문에 맞아 인데 왜 탈장 거야 턱이 들면 쿠키 스트를 이게 무야 닭고기가 지금 떠서 고대가 어리니까 때 가지고요 정말 많은데요 제가 모델로 삼고 싶은 사람 없습니다 아 제 스타일 들고 있었던


[425.88]
결국은 안되겠지 못합니다 거기에 형 씨가 뭐 이번 등 거의 4 이 용지가 했던 헤어 제 추가 그런데요 그 의장으로 갔는데 이행 회화가 있대요 9차시 들어봤더니 음지가 달자의 공유했던 그 스타일이 그렇다는건 이 애용해 스타일이에요 왜 가지고 많은 선배 그 불행을 따라옵니다 그러면서 의료 사학과 c 호 예 년 매출 즉 상상도 할 수 없는 배급 때 의 매출을 올리고 제가 5 사업을 하지만 그 패션에 관심이 많다 보니까 재밌어서 일을 하다보니깐 일이 너무 커져서 이렇게 큰 사업까지 재밌는데요 어 그게 총 말 제가 비싼 옷만 입었다면 사업을 할 수 없어요 저는 어 중저가의 패션 사업을 하고 있고 대중적인 이웃을 만들려고 하는 사람이잖아요 근데 제가 너무 좋은 옷만 입었다면 소위 만하면 뿐만 입었다면 거기에 꽂혀 있어서 대중적인 풀 수가 없어요 저는 옛날부터 굉장히 싼 옷을 입고 나갔는데 오히려 이거 어디 있고 이렇게 말해야 지 말해주는 굉장히 기분좋은 사람이거든요 그래서 저는 기본적으로 음 옷을 좋아하는 거지 아 좋은 옷을 좋아하는 건 아니거든요 그래서 많은 분들이 극히 오해를 많이 하시는게 알고 보면 굳이 5짜 에 감은 의해 3 놀려 위로 오셔 국내 저는 어 언니가 굉장히 멋졌어요 언니가 이제 십 년 터 링 역과 거의 10년을 언니가 대학 곳들의 아주 좋아서 이었으니까 잡지 같은데서 또 가청 수련 우슈 있고 맞춰서 마 큰 원예 패션 감각이 어 굉장히 많이 열었을 때 자극이 됐던 것 같아요 그런 언니가 정말 점점 아줌마가 되어 가는 모습이 정말 쉬웠어요 멋쨍이 고 이뻤던 옵니다 으 제나이 그 손을 입법 이면 3루에서 마음이 곧 이렇게 그런데 누구나 이제 겪어야 되는 하나의 그 인생의 나이잖아요 그리고 대를 키우거나 남편이 이빨 뒷바라지를 하면서 오는 문제 그런 외로움도 있을꺼고 힘든 것도 굉장히 많으실 거 든 요 겉으로 표현 하지 않는 게 저희 강한 한국 염원이 되잖아요 그래서 본인이 여자라는 사실을 으 자꾸 잊어 버리신 것 같아요 코 어 10대 20에서 소녀 쓸 때 갔던 꿈 아름다움 소마 이런 것들 자꾸 잊어버려 너무 현실화가 되고 그러면서 자기 자신이 러 받은 아름다움 잃어 가는 모습이 많이 안타까워요 저는 그래서 그분들이 많은 여자가 아줌마가 아니고 그냥 단지 엄마가 아니라 아내가 아니라 난 진짜 예쁜 여자라고 생각을 할 수 있고 또 않다 뭐 저렇게 해볼까 이용 알고 우리가 나이도 만 투 많은데 한번 괜찮겠네요 이런식으로 좀 도전 심을 갖게 하는게 굉장히 행복해요 왜냐 몽 나만 님 이뻤으면 좋겠어 가 아니라 우리나라나 여자분들이 달 좋겠어요 아침에 딱 무 또 매칭 곳을 갑니다 내로


[615.33]
그리고 듣다니 으 이런 모습이 책 이뿐데 아무것도 받아 도착한 계엄군 양 어머나 너무 이른 쭉 그럴께요 어 실제 벌이 빼 들이라 시작 부드러 이용시 그 모습 올 영혼의 벌써 없는거잖아요 달밤 볼 수 있는데 그 모습은 으 pep concert


[643.44]
2명 1스 더 있겠죠 라는 것을 어찌 9 근데 빨라도 보여요 예 투 백 일 수도 있겠죠 덤핑 수도 있게 조이 그럴 거에요 왜 그랬을까 중앙 이때 더 이상한데 예 아 그리고 지금 뭐 다 들어주시는 분이 공감이 되고 있는 놈들도 있는 분이 글쎄 그런 분을 찾으려고 들어오도록 이제 볼려구요 사랑에 목숨 으로부터 약 그 다음은 아님 말고요 않아도 안될까요 이건 아니니깐 잊어버려 뜻이 아니라 요 좀 다시 선을 다하고 노력을 진짜 다소 내가 할만큼 다 했는데도 아닌 것은 아는 거라고 생각해요 금양 미련을 버리고 깨끗하게 미워하지도 말고 후야 지도 말고 슬퍼하지도 말고 다시 시작 그 외 제정은 으 으 으 그대로 너무 이뻐서 문제 반 이상이 빠져요 뒤에 옵니다 너희들 씨 미 여 꺼져라 그래서 앞 더욱 또 불편하게 살아라 아 모두가 계산하고 있는 이 시대에 투명할 정도로 솔직하고 그리고 당당한 20c 다시 b 진정으로 아름다운 이 흐름 당신의 솔직한 그리고 그 속에 있는 열정 이라고 생각을 해봅니다 그것이 때로는 불편함을 줄 것이라면 더 이상 고민하지 마시길 겁니다 2 0 당시의 아름다움 영원히 3급 짤 싸개 최고의 끼를 풀어낸다 쌓아 아 감격 화물이 만 배나 자네요 영어라 아름다움의 방부제 의 이해용 이 방부제가 이제 뭐야 뿐만 아니라 현재 이 양씨 아름다고 매력 그리고 남자 평가까지 세월이 헐어 노후에도 당당하게 에너지는 것을 믿기 제 유익한 광무제 가 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보시겠습니다 투명하지 4 순수한 주자 아름다움이 사이에요 당신의 하루 다운 영어 리 지도 빼라


[791.54]
하지만


[800.96]



Description:
More from this creator:
공식홈페이지 http://www.imbc.com/broad/tv/ent/goldfish/

방송시간 Wed 오후 11:05~ Golden Fishery(황금어장), EP052, 2007/07/11, MBC TV, Republic of Korea 도사 배틀 팍팍/이혜영과 여걸6, 이혜영과 패션
Disclaimer:
TranscriptionTube is a participant in the Amazon Services LLC Associates Program, an affiliate advertising program designed to provide a means for sites to earn advertising fees by advertising and linking to amazon.com
Contact:
You may contact the administrative operations team of TranscriptionTube with any inquiries here: Contact
Policy:
You may read and review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conditions here: Polic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