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e Moon of Seoul, 66회, EP66, #2

by: MBCClassic

Download this transcript

Transcript:

[0.0]
으 써 에 무리인가요 예 그래서 한번 입니다 봤어요 병처럼 나비 받아오지 예 2 좀 쑥 탕 들렸다가 조금 늦는다고 유정 질 마차나 쓰지 그 이쪽에 앉으시오 그 커피만 저도 예 3억불 안했구요


[19.17]
아 어제도 너무 앱에서 반즈 수명과 4 지금 집에 가서 가져와 주름을 좀 붙일까 하다 잠시 들렸습니다 너무 좋으시겠다호호 잠시만 감 언제요 10월 중순 은데 내 이제부터 학교도 가야 되기 때문에 시간이 이걸로 많으셨습니다 4 5 아 그냥 아무렇게나 잡아서 그래 그러면 안 되니까 알 거예요 적당히 방 다소 줘야 되는거 타케 그럼 어떤 화가들은 결국 렌지 소리를 했는지 뭐가 뭔지는 몰라도 그냥 그러니까 뭐 엄청 있어야 봤더라 고로 아침 날 찾지 말 나온 김에 따 등 과학 에서 b 로 갈 것 멉니까 그렇죠 선생이 어이 딜 글이 실려 고 하잖아요 아 이거 잘못됐다 이렇게 생각이 드는지 그 소리 밀다 계획에 더 칠해도 된거예요 안됩니다 아 그 환경으로 지금 바로 개체를 한다 하게 된겁니다 그림이랑 손가는 대로 거기다 보니까 그저 지는 게 아니고 근데 머리속에 그려진 그림 화폭에 담아내는 작업입니다 대개의 경우 그림이 안 된다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 그건 머릿속에 그림과 손끝에 그림이 일치가 되지 않는다는 뜻이죠 그래서 그림이 어려운 겁니다 이 그림도 이 잘 될 때가 있고 안 될 때가 있고 글쓰세요 ou 아 구청 살고 똑같습니다 잘 되는 날은 잘 되고 안되는 날은 죽어라고 안 됩니다 아 그 안 드실 땐 무슨 생각하세요 요즘 생고기 전문 저 잘 된다는데 갇히고 지우고 그건 해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제목 혐 저며 그거 아무나 하는게 아닙니다 요 그것도 다 겨울산 겁나요 무슨 소리야 내가 잘 아는 제후 선생님은 얼마전 생고기 찍어 올렸는데 아찔 차비가 없어 그럼 정말 새 꼭 2기 8시 쏘나 보세요 이번 전체 결과를 보고 결정할 겁니다 아침에 사과 시계 전화 발상 음 그림자 마무리 하실 때 안다 처음부터 다시 하게 되요 음 어젯밤에 내가 만두 사갖고 하니까 조금 마무리 하시면 다 끝나는 것인데 그 다시면 마음에 안들어서 새벽에 다 찢어 버렸어요 세미 상해 일주일 동안 반성 안 좀 쉬고 그릇이다 그러면 1 주 치자 보며 내가 그래서 성질이 못했다는 거야 자기 맞게 꽃 않는 떡의 어디 드네요 조금 마음에 안 들어도 구석엔 하고 마무리 해야 되는거 아니냐 엄마는 몰라서 그러는데 그만큼 유주 창조의 과정이 킨들과 어용 거야 내가 어젯밤에 만주 사갖고 갔을 때 느낀 건데 화실 문을 연 수가 외로움이 물밀듯이 미오 들 하니까 만두가 식단에 락 이 식을 때까지 뒤도 안돌아보고 그림에만 열정의 계시는데 아 난 층 말 새아빠 크림 미니어처 켝 빵 애가 존경 같은 소리 하고 계셔야 아 규약 날쌔고 찢어 버리는 거 진작 찢어버리고 만들어 목숨 소주 볼 g 엄마 새아빠가 그림을 그리는 것은 어떻게 하면 사람들과 아름답게 잘 살 수 있을까 에서 그림을 그리는 거래 쭌 없이 그냥 여기 물 좀 정 책 그리고 사람에 대한 그리움 마음이 괜찮냐 만 그리고 잘되는데 그립다 그리워 이런 말들이 뭉쳐서 그림 된거죠 아 그런 쓸데없는 소리 그만하고 목욕탕이나 좀 자도 단 이시라 오 그래 내가 뭐 그저께 목표 전갈 하니까 돌아보신 줄 아니 한번만 봐달라 줬어요 아니 그게 아까 봐줘서 될 문제 4 왜 예술가들은 지저분한 걸 좋아했어 지켜볼 한건 좋아하는게 아니라 위해서 대체가 지저분 한 거야 뭐 어떻게 하면 사람들하고 아름답게 살 수가 있을까 그런 쓸데없는 걱정 하지 말고 무역 땅이라 좀 사직 아니시라 그래 목욕탕 어 아 또 냉장고 열어봐요 들어갈 때가 있나 2 산책을 시킬 시키는데 작아요 당시 것대로 서군 되요 아 그럼 따로따로 바로 숫자 밖에 안 판다는 걸 그렇군 양이 될 거야 4 정치 좀더 1 저러냐 정말 오빠가 스탭 6 이순 시작하세요 고등한 짝 샀는데 냉큼 씨의 들어가 뜨겁다고 초 달래요 아 그러면 앞으로 나가 주방 일을 볼 테니까 당시 시장 파와 알았어 내가 의 시장을 바야 당신이 봐야지 다음 신발장 소리 좀 하지 마라 달아 할 테니까 으 시장을 받은 요령껏 봐야지 자 술이라 지금 그래서 내가 요런건 못 봤으니까 오더라 바리오 5 고등학 놀러오세요 당시 가서 불러왔다 봄으로 얘기하자 내가 어디 달아나야 아 굳이 손 놓아 다가서 수군 바랄 거야


[354.74]
5 으 어 보여줄 음 아닌데 얘기하기 넣을 때마다 왜 이렇게 시끄러워 어지간하면 좀 이렇게 서로 서로 양보하면서 조용 조용 하 게 좀 3g 아 그럼 11을 뭐 예 아 뭐 예 슈슈 soo 쫌 냉동실이 초아 꽉 차 가지고 들어갈 때 오크 무리가 게다가 떤 어디 냉동실을 초동 비어 있습니까 아 됐어야 왜 바라면 수 아기가 좀 참아요 오빠 저거 나가기는 된 일도 잘 안되요 오토바이 데우면 을 거칠게 몰고 다니는 줄 알아요 아까 독 저리가라 용 으 으


[416.18]
명수 나 4 아 오늘 머리 빠 뭐 좀 해줄래 오늘 친구 약속 있어서 안 돼요 저 야 설 생기고 그 창 옆에 미디어 생겼는데 거기 가보세요 값도 싸고 머릿 아주 잘해요 사람들 많은데 가서 하기가 싫어서 고대 내 이들 시간일 입 에 좀 빠 마 4장 했으니까 내일 좀 해 줘 팔았어요 내 1일 게


[447.599]
음 한번 해보려고 하하 위 아빠가 요즘 밤이 난거 같애 그래서 속상 에서 머리나 한번 바꾸어 보려고 하라 말 명 그런 게 있어 저도 나중에 크게 되면 알게 돼 으 4 어이구 빤히 너는 목욕탕 가서 껍질을 빚지고 거냐 시계가 배신 정리 엄마가 순서 묘 빠지고 먹고 가야 해서 해 자꾸 먹고 는 거야 아 잘한다 집에 밤 나두고 받자 먹고 되니 고 3 한 달 들어 오셨어요 조금전에 들어와서 밥 다 먹고 지금 자


[494.71]
또 제약이 언니 내 모레 아 살맛나게 떼 보고 싶었던 친구도 보게 되서 좀 반대예요 촌 근데 이건 무슨 그림이 일어 2 얘 밑에 건데 배우 4 구요 얘네 태권도 안 배운 인데 싸움 는 직원 도안 배우 내가 이기는 그림이 봐요 태권도 태우 내가 안 되면 게 맞아서 울고 있잖아요 너 어딨어 여기서 깔깔이 로 끝나는게 자에 자유 했다 정말 2방 씽 차 위쪽 내에서 본 그대로 해요 둘이 왜 싸웠는데 태권도 대운에 가요 자꾸 까먹어서 요 태권도 안경없이 한자를 해야 할 때 너 절대 이겨 꿍 가끔 그랬어요 그래가지고 채권 배움의 않게 가족 제가 이 뒤에 이러한 개입 텐데 그러니까 두드 갚게 막 치고박고 싸운 거에요 근데 넌 좋다고 웃고 있었던 말이야 깨끗해요 내야 되세요 혹시 갈리는데 이렇게 끗이 1착 내맡긴 하는데 와 베개 얻기 나라 시끄러 친구들 꼬이게 소싸움 시켜 듣고서 먹어 잘했다고 꼭 그림까지 그리고 날리니 으 못 됐어 조그만게 그냥 왜 왜 그 옆에 뭐가 못했어 직접 물어보세요 3국이 한테 뭐야 아 자 과 왜냐 으 아


[597.36]
5


[637.71]


[642.55]



Description:
More from this creator:
The Moon of Seoul(서울의 달), 66회, EP66, 1994/08/21, MBC TV, Republic of Korea 인철에게서 콩깍지가 벗겨진 옥희, 새아빠가 안쓰러운 명선
Disclaimer:
TranscriptionTube is a participant in the Amazon Services LLC Associates Program, an affiliate advertising program designed to provide a means for sites to earn advertising fees by advertising and linking to amazon.com
Contact:
You may contact the administrative operations team of TranscriptionTube with any inquiries here: Contact
Policy:
You may read and review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conditions here: Polic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