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스카이캐슬 특집] 현직의사 학교 성적 공개 - 서울의대는 서울과학고 전교 1등!?

by: 피부덤덤

Download this transcript

Transcript:

[0.0]
튀김이 땜시 그래도 마주 대체 멀어질 될 한번 붙인거 아프다고 새끼 갑니다 아 우주 4 우주 내려 끝날 것만 화보 좋아요 그 잘 하세요 필독 나 왜 피부과 전문의 김 아 자 입니다 오늘은 스카이 캐슬이 oh 가 되는데 거기에서 다르고 눈에 입시 문제나 이게 생활 대해서 함께 이야기해 보려고 두분을 모셨습니다 각각 빙 자라지 못하여 안녕하세요 어떤 타월에 주식은 사심 지옥 이라고 합니다 4 안녕하세요 저는 필요없는 기본 잔 친필 까사 좀 좋아합니다 [음악] kcc 오 [음악] 평 아쉽게 성장에 대해서 체 아까 체벌의 소재 b 아 네 저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지금으로 하는데요 중학교 때는 제적 은비가 있어 지구 에 전교 10등 그랬던거 으 으 때 집요하게 해도 됩니다 그런데 끌어다가 이젠 족해 그다음 때도 * 심야 하게 되고 쑥을 삶아 잦아지고 얻은 항상 들 수 있습니다 그럼 이제 수가 구해서 온 것도 있어 더 더 다르네요 넘 기대되요 등수가 아 중성을 일정 했습니다 4 아아 파괴되어 또한 모파 합니다 진성 빨게 연구를 주로 몰랐는지 그런 되요 * 은 지속이 되어 살고 아까 그 아 걔 의자나 안되요 크림 피 속에 뜬 초 그래도 막 부대 참 물질들 한번 이 놓치기 아까운 생각합니다 어쩌지 으 아 아 아 양재 개 되요 그러면 폰에서 이번 보잘 것 같고 저는 공부를 께 열심히 한 그 타지 않는데 부터 재는 안에서 리퍼의 중학교 해서 얻은 까지도 했던 것 같고 아 사용하실때는 고정리 때 흔적도 있고 게 좀 왔다갔다 하는 살렸습니다 내심 보다는 골고루 살이 줄 20 듯 하고 싶어요 남바 한방 삼만리 제 제도를 아 그 다음으로 했지만 저는 두 학교는 속박 쪽에서 갖고 에 성적으로 1 따지면 1학년 1학기를 제 못했던 것 같다 시쯤 때 정도 * 20대 내가 아아 그 젖 아래 충격을 먹고 주라 아 친구의 의자 꼼꼼하고 생각하면 그래서 그 뒤로는 거의 1등을 했던 것 같고 그래서 고등학교를 좀 학교장 추천 이만한 내신으로 같은것 같아요 어디 가겠어요 행성 거 아 서울에선 거 같고 갖고 역시나 대항 연일 아끼는 저희 들어갔 문제 140명 이란 100매 했던거 같아요 기억인데 그래서 역시 나도 1학년 1학기 여러분께 충격을 목표로 공부를 했더니 2학기 때는 제반의 그때 두 명의 5 일쑤였는데 끝이 없습니다 [박수] 4 잘하는 부분을 먹지 올렸습니다 [음악] 그 보통 일반 구가의서 나는것 같아 남고 정도로 직접 오셔서 볼텐데 예 라벨 굉장히 잘 있어요 보통 무대에 정원 얘기할 때는 저희 때 느낌을 다를 수 있겠지만 5천 명 정도였던 것 같은데 그때 선임 5 다음 제가 20 만 보면 1% 와 데는 들어야지 모으게 된 갔던 것 같게 지방들이 포함해서 분재 소소 있는데 그럴 땐 이렇게 하세요 언니는 하하 걔 얘기 합시다 개운 님을 어떤 사교육을 것 같네요 4개 학교에 지동 을 살려 많이 밥줘 구매 키즈 아 저도 해봤습니다 적은 이제 스톱 때이다 같잖아요 그러면 내 집에 지동 에그 신용카드 리 리 서원에서 잘 안 켜 줘 요 예 학생 같은 그렇게 약간 있어요 누가 ni 3 다니는것 요즘 어떤지 모르겠는데 그러면 그걸 깨져 배는 자기의 실력을 한번 입증 을 해줘야 되요 아 면서 1등 한다든지 아니면 뭐 뭐 음식의 나 간다던지 잠자기 싫어 건 좀 있지만 밥에는 이제 그러면서 이제 학원도 좀 알려주고 제부 1 내리기 우주 4 오슈 그래도 끝날 거 뭐 서로 좋아요 어그 * 날 때 왜 아무 틈 없이 못하거나 좀 알려주고 이런식으로 작은 요즘 그룹을 쳐서 진행을 맡은 기둥 지더라구요 공부 잘하는 사람이 자가 그걸 측면이 아껴줄 그룹의 그렇다는 거 같아요 이렇게 해서 들어갔더니 땐 아무 5 다행히 온 더 좋게 느껴집니다 그룹으로 웃은 과 이 같은 교육을 가졌어요 그런 것도 있었고 목에 한번 일반학원 인데 이제 구입하면 단백질 조사를 받아온 낮은 수준에 맞게 요수 준비한 써버려 했다는 거다 웃음 5 5회 과 에러가 나요 저는 그걸 따지고 실어야 지고 그런건 안 했었는데 일반 그룹과 양보해 갖고 이것도 꽤 그만이었던 같구요 타원 다니게 있지만 뭐 고 해서 이런 건 아니더라구요 일반 4번 내 지역의 있는게 만약 그때의 그렇죠 무슨 과목 촌 수학 과학 영어 의 정도 고등학교 때는 오히려 어 것하고 난타 이런 것 같아요 좀 봐줘요 북상 돼 있을 때에 학교에 서브 열심히 듣고 수학만 좀 시 경지를 해서 떨어지고 오셔서 아 정말 이게 좀 빨라 했던거 같습니다 으 3년간의 거리가 완전 멀었어요 먼저 멀었고 어 잘못된 교육을 받고 자 이제 부모님 이 교육에 관련한 되는데 4 자 이제 수학 과학을 좋아할 때 아빠가 영어를 감겨서 모든 꿈이 날라갈 보고 약속은 굉장히 실 네타 교수는 입에 갖다 줄게 우스 과학 경시 이런거 좀 했었는데 어느 순간 공부해 일체 만연하는 아빠가 성문 종합 영어 를 딱 해봅니다 아마 언약 띄워라 18c 갈지 그 어떤것 아 아 아 요 셈이야 뭐 영업 연설문 있으면 이걸 한글로 바꾸고 한국을 다시 한 번 쓰고 이것을 이해하고 한 게 아니라 맛에대한 자살해라 빠지고 안찍고 날짜에서 조정해 부터 열심히 됐지 퍼레이드 시간입니다 한번 이제 6시간 동안 테마주 그걸 딱 좋겠어요 아빤 째 검사 않다가 라는데 5 인치 꿈에서 어느 떨리는데 됩니다 젓갈은 갈 아 아악 양치질 있었지 너무 비효율적인 공부했어요 아주 구 웃 꿈과 연기 잘 안하고 그냥 뭐 되신 준비하고 영어 부분 썼던거 바뀌게 됩니다 2 깨져 이제 중학교 시절이 지나 갔고 고등학교 때는 이제 중학교 거에요 아 아 아 아 아 그 다음에는 이제 고서 되는 도저히 안되겠어 어제 꿈에 제가 아까 테 편지를 썼어요 아아 이제 고등학교 쓰겠습니까 제가 알아서 공부하게 따라해서 후문쪽 아뇨 머위 만큼 싸가지고 높은 랩퍼 가지고 나와 줬어요 나 아빠가 쥬디가 알아서 공부해라 그래서 공부도 안 했지 아 그런갑다 사냥하러 가서 이렇게 입고 가능하지 않은 거 아닌데 그렇게 만 열심히 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환경 자체가 일반 부부 손에서도 회생 그래서 1회 졸업 되는 것인가 아 우린 어묵이 내야 할 뻔 해서 아 섀도 올려달라고 여러분 트 해 주실까 테니까 거기서 이제 뭐 주변에 예쁘고 잘 안타고 아니다 보니까 야자시간에 속 버리고 담아내는데 걸로 못했어요 자기랑 뒤인 4 눈썹 들어가지고 10시까지 다 맛이 느낌이었거든요 4 주십니다 왜냐 어떻게 생각해 1 귀국 나감 4 뭐 깨다 예 그래서 이제 사귈 수는 없이 그냥 것 영혼 저도 여러 가닥 멋지지 않은가 됐어요 1 무사 아기 낳아 나중에 언어를 써요 언어 언어 하선을 단가가 하는데 볼수 아바 본래 해서 그냥 몇 개월 정탐 것 그거 있는 따로 목적어 어 그리고 저는 그게 아쉬워요 좀 공부를 좀 갈켜 있으며 됐을까 탄력이 좀 있으면 자극할 기대했을 색 적 이재용 님처럼 파커를 덕목 걸어 봤기 때문에 4 고등학교에서 어떤 하건 조금은 특수 할 거 같아서 큰 도움이 안내 드릴 것 같고 중학교 때의 그 반배치고사 사건 얘기가 돼 기억에 남자들 총 8억 그때 처음 이사를 가 쌍 거고 그래서 근처에 사과를 자려고 했더니 기대만큼 당연히 못 미치는 바엔 얻으려 글쓰는거 그래서 저도 그때 정말 들어 녹이나 순경이 생겼던 것 같고 그 뒤에 성격에 잘 왔을 때는 구체 학원에 00 안했던 것 같애 되고 사회 거다 주아 그때 기장 타건 동화 파워 아웃렛 아닌 것 같구요 2 학교 갈때도 내신 위주로 해서 봤던거 기 때문에 변한 사려고 도마 꺼냈던 거죠 공대를 먼저가 썼구요 어느 뭔가 더 먹고 반수 라고 다니다가 그 다음에 수명을 준비하면서 가장 마터 인터넷가 인가 생각에 정말 도움많이 태터 목걸이는 어느 집에 놓고 팔기도 하지 않나 고 노력 저렴하게 받았던 것 같아서 그래 뜰 께 돔 앤 사커 으 음 생사 옛날에 할까 합니다 이거 선정 그럼 꼭 닫아주세요 인강을 썰어 제조사 하신거 아니에요 그런건 아니겠죠 안에 다 틀었던 인 것 같긴 한데 거리고 메인으로 들어본 적은 것 같아요 ebs 에서 뭐 하는 그런겁니다 반 해요 만약에 위의 야자 4 10시까지 아니까 도서관에 와서 못 할 수가 없어 그러면 한 도시가 뭔가 5집에 욱하게 하기로 파악해서 캡 2g 까지 공감 고등학교 때는 기사 그러다 보니까 아마 1시까지 공부하고 지 깨어질 때 이 깨고 그랬던거 같습니다 1시까지 4 엑소는 10:30 별로 기숙사 그러니까 야간 자러 끝나는데 서점 썼던거 크기로 나 또는 이런거 였었는데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야 시간에 공부를 할 수 없었어요 그립을 10시 부터 시작할 때 12시만 되면 높이 것 이 많이 못했던 거죠 1시간 2시간을 갖는 12시 의식을 하고 자고 그 정도 근거하고 아 우 요새 자세 전 계속 그래서 재수 했을 앞으로 1시간 1박 개설할 때는 그 탐 험 스케줄에 맞게 이런 시까지 그때 공부하고 그 이유는 가해서 같기도 제 주변에는 그 친구로 100 시동키 지었어요 암을 a 양 양 뚫는 1 세탁이 다 얻었어요 너무 프라우 짤방 펌 잘하는 데브라 됐잖아요 그러면 또 이제 그 불안한 심리를 이용하는 하이에나 같은 타시던 플레이 드리면 하는 족집게 선생이 달하는 슴에 난바 한다 에러 직업 봐요 그러면 그 사람이 진짜 시간 백만가지 부르는거 에어 찍으려고 하는데 응 난 하는데 마음이 열이 거나 아주 절박 하거나 근데 같이 뭐 딜러가 있거나 아니면 그들은 모을 수 있는 사람들이며 는 하는 경우도 있다 보도록 단시간에 빙어 전에 족집게 거래를 에 진짠지 아닌지 좋다 그 4 그런 이유가 있다 그 양남 장이 결과가 어떻게 8매 이 양자가 배양 재료가 일 가운데 요 베리아 뭐 잘 됐습니다 자매 즘에 제가 봤을 때는 그 r 에 살게 아 아 아 심리적인 거야 되죠 김종운 획득 되기 좀 걸 느껴 되죠



Description:
More from this creator:
피부과전문의 김원장과 그의 지인들이 모여 입시 과거를 회상한다. 그들의 학창시절 교육과 성적에 대해 이야기 하는데.. 의대시절 이야기는 다음 영상에서 공개됩니다~
Disclaimer:
TranscriptionTube is a participant in the Amazon Services LLC Associates Program, an affiliate advertising program designed to provide a means for sites to earn advertising fees by advertising and linking to amazon.com
Contact:
You may contact the administrative operations team of TranscriptionTube with any inquiries here: Contact
Policy:
You may read and review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conditions here: Policy